[단상]시작

journey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

혼자서 글을 쓰고 간직할 때는 글의 질에 대한 일말의 고민 없이 마구 끄적였었다. 그러다 타인과 교류할 수 있는 장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, 내 글을 남이 읽고 공감해줄  때의 쾌감을 알기에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다. 하지만 역효과가 나는 중. 블로그의 포문을 열 글을 거창하게 준비해보고자 고심하다가 오히려 블로그에는 한 글자도 옮기지 못했다. 공책, 구글독스 모두 마찬가지 상황.  시작이 반이라는 말을 굳게 믿고 글을 끄적인다. 앞으로는 많은 것에 대해 옮길 생각.